Loading
Category

Design

2018 네이버 콜로키움에서 안상수 총괄 디렉터가 프로젝트의 시작을 알렸다. 업계 레전드가 만들어내는 화면용 글꼴은 어떨지 궁금했기에 기대가 됐다. 그러나 이번 발표는 기대보다 걱정을 더 앞서게 만들었다. 거인이 해를 가리고…

Read More

2018년 11월 완성형 활자 디자인 2 – 이론과 실습 이론과 실습은 기획 수업에서 정한 방향과 디자인으로 계속 글자를 다듬으며 채워가는 과정이었다.   “아무래도 부리가 있어야 할 것 같아요.” 민부리로…

Read More

2018년 5월 완성형 활자 디자인 1 – 기획 조합형 기초반 수업이 끝나고 몇 달이 지나서야 완성형 활자 디자인 수업이 시작됐다. 회의실 구조의 강의실에서 처음 대면한 수강생들과 어색하게 기다리는데, 190이…

Read More

디자인 실무를 하면서 자주 듣고, 자주 하는 말 중 하나가 일관성인 것 같습니다. 그만큼 우선순위가 높은 가치로 여겨지고 있습니다. 하지만 일관성이라는 단어를 너무 많은 부분에 사용하고 있는 것 같다는…

Read More

지난 1년간의 기록입니다. 2017년 12월. 계획 뜬금없고 극단적인 생각이지만 1년 뒤에 죽는다면 남은 기간 동안 무엇을 하고 싶은지 생각해봤다. 사람은 남은 삶이 얼마 남지 않았다고 생각할 때 자기가 진짜 좋아하는 것을 찾고 더…

Read More

여러분은 어떤 형태의 버튼을 좋아하십니까? 1번같이 날카롭게 각진 버튼? 또는 2번 같은 둥근 모서리? 또는 요즘 대세 3번? 하나를 선택했다면 그 이유는 무엇인가요? 누군가가 여러분의 디자인을 보며 버튼의 형태를…

Read More

사용자들은 우리가 만든 서비스를 사용합니다. 사용을 하기 위해선 정보를 얻어야 하고 그 정보의 대부분은 시각으로 얻게 되죠. 사용자들은 우리의 디자인을 봅니다. 그래서 우리가 색상, 문자, 위치나 형태를 잘못 사용하면…

Read More

UX 디자인 vs UI 디자인 꽤 오랫동안 UX가 열풍처럼 불어닥쳤다. 대부분의 디자인 조직들은 UX라는 타이틀을 붙였고 UX의 철학에 대해 열을 올리며 부르짖었다. 나도 그 흐름에 휩쓸려 UX에 대해 관심을…

Read More

사용성 테스트에 대한 얘기는 조금만 하려고 한다. 자세하고 깊이 있는 내용은 다른 UX 전문가분들이 정리한 글에 더 잘 나와있기 때문이다. 나는 한 가지만 강조해서 얘기하고 싶다. 각 회사마다 UX…

Read More